'태교발레'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14 시간을 뛰어넘어 출산을 앞둔 그녀들을 만나다 (3. 21세기, 현재)
2008.07.14 10:10

시간을 뛰어넘어 출산을 앞둔 그녀들을 만나다 (3. 21세기, 현재)

◆ 21세기 현재, 일산에서 출산을 앞둔 여성을 만나다!

70년대 베이비 붐 시대를 다녀왔습니다.

그럼 이제 현재로 돌아와 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아이를 임신하셨을 때 처음 심정은 어떠셨어요?


글쎄, 복잡했어요. 제가 직장여성이라서 임신하는데 고민이

많이 되었죠. 물론 아이를 낳고 몸조리 할 만큼의 출산휴가

주니까 출산 자체는 문제가 안 되어도, 아기를 낳고 나서

직장다닐 때 누구에게 맡겨야 할지 걱정이에요. 국가에서

아무리 출산장려를 한다고 보조금을 내주고 여러 정책을

시행한다고 하여도, 별로 큰 도움이 되는지도 모르겠어요.

요즘 아이들 양육비 교육비가 어마어마하잖아요. 그래도

아이를 임신해서 매우 기뼜어요


그렇군요. 아이 태교는 어떻게 하실 건가요?


태교 방법이야 워낙 다양하고 많죠. 임신하고서 클래식음악

을 듣는 건 이젠 기본이죠. 남편하고 같이 참가하는 태교 프

로그램도 있고요. 태교 관련 사이트나 인터넷 카페에서 많

은 정보를 얻고 있는데 태교를 위한 발레, 가벼운 태교 요가

프로그램도 있더라구요. 그것도 해보고 싶고요. 태교 일기

써야 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마이데일리 이경호 기자 (07.06,04)

                                                                                                                                                 (CJ 엔터테인먼트 제작 포스터)

아이는 어디서, 어떻게 낳으실거에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당연히 병원에 가서 낳아야죠. 전 아픈건 질색이라서,

수중분만이나 그네분만, 무통분만 등 최대한 아프지

않고 낳으려고 할꺼에요. 남편이 아기를 낳을 때 쭉

곁에서 같이 도와줄꺼구요.


그럼 아이 낳고 나서는 어떻게 몸 조리를 하실건가요?

혹시 친정 어머니를 부른다거나..


요즘에 친정 어머니 불러서 몸 조리하는 경우는 예전처럼

많지는 않아요. 전 산후 조리원을 가보거나 가정방문                 

간호사를 불러도 좋을 거 같아요. (인터뷰)                                                                                  



출처 - 조선일보 김윤덕 기자 (08.04.23)

요즘에야 워낙 잘되어 있으니까요.




혹시 아들을 바라세요? 딸을 바라세요?


아직 아들을 바라는 집이 많긴 하겠지만 전 딸을 더 원해요.

우리 남편도 그렇고, 딸 낳아서 예쁘게, 공주님처럼 길러보

고 싶어요. 태교 잘해서 나중에 영재학교 보내고 싶어요.

(인터뷰 인용)

 

그렇군요. 혹시 아이를 낳으시고 나서 걱정이 되는건 없으세요?


글쎄, 아기가 아주 건강하게 태어났으면 하는 거 그거 하나

에요. 좋지 못한 환경에 의해서 어딘가의 문제를 가지고 태

어난다거나, 절대 그러면 안 되겠죠. 그리고 이건 작은 고민

인데 아이 낳고 나서 예전의 날씬한 몸매로 돌아오지 않을

까봐 걱정이에요. 출산 후 다이어트를 관리해주는 곳도 있

으니까 그걸 해볼 생각이에요. (인터뷰 인용)


아이가 태어나고 나서의 질병 관리는 어떻게 하실건가요?


요즘엔 예방주사 맞으라는 프로그램 순서에 맞춰서 맞히기

만 하면 문제는 없다고 하더라구요. 뭐 요즘이 전염병이나

질병이 있던 옛날도 아니고, 최근 기사에서는 대한민국이

세계에서 가장 영아 사망률이 낮은 나라라고 나오던데요...         

(07년 세계일보, 연합뉴스, 모성간호학)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http://photo.naver.com/view/2008021412400473727

                                                                                    

정말 대단하네요, 정말 5,60년전 아이가 태어나자마자

죽을까봐 출생신고를 늦췄던 나라라고는 생각 되지 않는

커다란 발전 이네요. 혹시 아이 낳으시면 모유수유 하실건가요?


네, 요즘 배운 여자들은 대부분 모유수유를 하려해요.

우리 언니가10년 전 아이를 낳을때만 해도 몸매 버린다고

모유 수유를 잘 안하던 추세였는데, 이제는 모유수유를 많이

하려해요. 모유수유로 인해, 아이에게 건강한 항체를 모체로부터

물려주어서 면역력이 강해진다는 것이 많이 알려져 있거든요.

요즘 산모들이 왠만한 의사 못지 않을 정도로 의식 수준이 많이

높아졌으니까요.

 

그렇군요 오늘 인터뷰 정말 감사합니다.                                                                     출처 - 제왕절개 줄고 모유수유 늘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겨레 성연철 기자 (07.10.16)


 오늘, 시간을 뛰어 넘어 세 시대를 비교해 보았을 때

어떤가요? 산모들의 의식 수준부터, 당시의 출산 환경과

시대적 배경, 출산 관리 프로그램, 국가의 보건수준의 일반적

지표라 불리우는 영아 사망률의 변화까지, 다양한 측면에서

발전하고 있다는 것알 수 있습니다.

 

예나 지금이나 동일했던 유일한 것은 산통과 모정이었습니다.

즉, 어느 시대나 고통과 사랑은 모두 똑같이 느꼈다는 것입니다.

그러한 변하지 않은 인간의 감정을 바탕으로,  60년간 우리나

라의 보건 환경은 좋아졌습니다.

우리는 점점 더 행복해 지고 있습니다.

                                       

                             -행복으로 가는 계단, 사회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 연합뉴스 (후출처-2070 투자카페)  

 

현재 인터뷰 - 김 ○○(가명) (김포시 거주, 07년 일산에서 출산)

조언 - 경원대학교 간호학과 이 금 재 교수님 (모성간호학)

- 모성 간호학 현문사 (유은광)

신문  - 조선일보 (01년 이후 기사)

          세계일보

        한겨례

          마이데일리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