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에 해당되는 글 1건

  1. 2008.07.16 시간을 뛰어넘어 한달내기 새댁을 만나다 (1. 50년대)
2008.07.16 03:03

시간을 뛰어넘어 한달내기 새댁을 만나다 (1. 50년대)

안녕하세요 행복한 세상을 꿈꾸는 사회부 리포터입니다.

오늘은 제가 특별히 “시간을 달리는 소녀”가 되어 50년대,

70년대를 방문하고, 다시 현재로 돌아와서

결혼한 지 갓 한 달이 된 새댁 만나보겠습니다.

 

 

우선 50년대로 훌쩍 뛰어가 보겠습니다!

궁금하신 분들 저와 함께 50년대로 출발해 봅시다!

모두 함께 따라와 보세요~


  

◆ 50년대 초반, 새댁을 만나다! 

                                     

                                                                                                                                                                                                                                                                                             

                                                                                                               

 

50년대 초반으로 도착하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cafe.naver.com/animon

출처- "시간을 달리는 소녀'- 호소다 마모루



그럼 인터뷰를 시작해 보겠습니다.

                                   

                                                                                                                                                                                                                                                                          

                         

안녕하세요 결혼을 축하드려요.

얼굴이 앳되게 보이시는데 실례지만 나이가 어떻게 되세요?

 

나는 19살이고 (50년대 여성 초혼연령 18.8세)

우리 신랑은 20살이야.


 

아, 네~ 그럼 배우자 분하고는 어떻게 만나게 되신건가요?

 

나는 우리 신랑 얼굴을 신혼 첫날밤에 봤어. 그전까지는 못봤지.

석달전인가, 갑자기 우리 아버지가 사진 찍으러 가자고  그러면서 

읍내 사진관으로 날 데려가시더라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경남도민일보(2006.2.11 추억의 한컷)



그때는 몰랐는데 그게 신랑집에 보여줄 사진이었던거야.                               
후출처-
www.everyoung.ne.kr

그래서 신랑집에서 언제 선보러 오겠다는 날이 잡히고

시어머니 될 사람이랑 그 집 친척들이 우리 집에 왔어.

나한테 물도 떠달라고 그러고 음식도 해오라고 그러고

이것저것 시키더라구. 내 처신이랑 태도가 어떤지

보려고 그런거지. 그날 이후에 어른들끼리 혼인하기로

합의를 보고 후딱 날 잡고 결혼한거야.

(허ㅇㅇ 할머니 인터뷰 인용)

 


혹시 결혼 전에 이성교제를 해보신 적이 있나요?

 

이성교제를 어떻게 하누. 우리 아버지는 나를 바깥에도

못나가게 했어. 맨날 집에서 바느질하고 수놓고

물 길어다가 밥하다보면 하루가 금방 가는데 뭐.                                                   결혼식 화동들(1952년 겨울)

나는 결혼 전에 남자 얼굴 구경도 못했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한겨레신문       


  

아, 근데 나 처녀 적에 우리 뒷집 살던 언니는 면민위안콩쿨대회에  나갔었거든.     (2006.6.23포화속에도 삶은 계속되었다)  

(당시 농촌에서 1년에 한번 있었던 노래자랑대회)                                  

그때 만난 총각이랑 이러쿵 저러쿵 소문이 나서 한바탕 소동이 났었지 뭐야.

뒷집 언니네 오빠가 그 총각을 흠씬 두들겨 팼다지 아마.

아무튼 결혼 전 연애했다가는 동네 소문나고 큰일나.

(그때를 아십니까- "못잊어")


 

그럼 사회생활 하신 적은 없으셨겠네요.

 

국민학교 졸업도 아버지 졸라서 겨우 했는데 사회생활을 할 수가 있나.

그리고 이제는 혼인했으니 정말 못하지.

 

 

인터뷰 감사합니다. 혹시 결혼에 관련된 재미있는

에피소드 있으면 좀 들려주세요.


이건 우리 남편이 한 말인데, 우리 시어머니랑 시어른들이 나를 보고 간 날

신부가 퍽 이쁘다고 그랬대. 그래서 신랑이 엄청 기대를 했었나봐.

그리고 신혼 첫날 밤에 촛불 아래서 처음 나를 보는데 선녀가 내려온 줄

알았다는구먼. 근데 다음날 아침에 일어나서는 처음엔 신부가 바뀐줄

알았다지뭐야. 그 이야기를 하는데 어찌나 우수웠는지 몰라.

(허ㅇㅇ 할머니 인터뷰 인용)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경남도민일보(2006.2.11 추억의 한컷)

                                                                                                           
후출처-
www.everyoung.ne.kr

                                                                                                                     

인터뷰- 허ㅇㅇ 할머니(경기도 거주, 52년 결혼)외 2분                                                       

책- 결혼과 가정(정림사, 최외선 외)

영상- 그때를 아십니까 "에필로그", "못잊어" (MBC보도국 제작, 1988)

 

신고
Trackback 0 Comment 0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