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08.06 04:27

Prologue 2, 국민들이 생각하는 기적의 역사, 그 현장속으로!

"Prologue 1, 국민들이 생각하는 기적의 역사, 그 현장속으로!" 에서 이어지는 내용입니다 ^^


Prologue 2


이 엄청난 인파가 보이는가...

점점 더 늘어만 가는 스티커.

점점 더 늘어만 가는 시민들의 참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난 분당 사니까 신도시 찍어야지."

"KTX야, KTX!"

"인천공항이 세계 1위래. 그러니까 찍어야지."

"고속도로!"

"무조건 대중교통."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늘어가는 스티커의 무게를 이기지 못하고

잠시 휘청거리기도 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더운 여름날,

바람이 잘 통하지 않는 지하상가에서

부채질만 수십, 수백번.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적의 역사 7가지 중 두 개를 골라달라는

설명 멘트만 무한 반복한 탓에 목이 쉬기도 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판넬을 계속 들고 있어야 하는 탓에

팔에 쥐가 나고 나중엔 팔이 덜덜 떨리기도 했다.


그래도 교통부 일원들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대한민국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60년간 우리가 이루어 온 발전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현재 사람들이 누리고 있는 편안하고 안락한 교통시스템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좀 더 많은 시민들에게 알려야겠다는 일념 하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30도가 넘는 더운 여름날에도

홍보하는 재미에 시간 가는 줄 몰랐다.



한창 홍보하고 있을 무렵,

운영사무국의 김우준 대리님이 도착하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교통부의 오프라인 행사에는

참으로 다양한 연령대의 시민들이 참여해주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렇게 어린 아이들부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기심 많은 중학생, 고등학생.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와 같은 세대인 대학생과 20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창 직장에서 혼연의 힘을 다하실 직장인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이들을 데리고 나오신 아주머니, 아저씨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60년의 세월과 함께 하신 연장자들까지...


오후 6시

예상보다 많은 사람들이 몰려 너무 빨리 펜을 다 나누어준 관계로 (펜의 수량 1,000개)

아쉽지만 이쯤에서 홍보 활동 완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민들의 열화와 같은 성원에 힘입어,

8월 4일 교통부의 2차 오프라인 행사는 무사히 마감될 수 있었다.


그날 행사에 참여하고 협조해주신 수많은 시민들께,

그리고 장소 협찬을 허락해주신 삼성역 관계자분들께도,

정말 감사의 말씀을 전하고 싶다.



지난 60년간 우리나라는 정말 많은 발전을 해왔다.

특히 교통 분야에서 우리나라는 최상위 수준에 도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국 대도시는 지하철 하나면 어디든 못 갈 곳이 없고,

(출처 : http://www.smrt.co.kr/News/Library/Library_usable_view.jsp)



설령 지하철이 연결되지 않더라도...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처 左 : http://bbs.auto.naver.com/nboard/upload/photo2/auto/car_korea/28000/20071226119867211191410300.jpg 

右 : http://blog.naver.com/dhwlswn5869?Redirect=Log&logNo=90023156488 )


우리에겐 무적의 환승시스템이 적용되는 버스가 있다.

(정책보좌관의 경우, 서울시 어디에 떨어뜨려 놓아도 교통카드 하나만 있으면 집까지 잘 찾아간다. )



어찌 이뿐이랴. 편리하고 안락한 여행을 제공하는 기차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세계 제 1위로 당당히 선정된 인천국제공항까지.

(출처 : http://imagebingo.naver.com/album/image_view.htm?uid=oritank&bno=17675&nid=5774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삼성동 무역센터와 역삼동 포스틸타워.

출처 左 : http://cafefiles.naver.net/data3/2004/8/20/31/%BB%E7%C1%F8040820_000.jpg 

右 : http://blog.naver.com/moa1977?Redirect=Log&logNo=50019577164 )


또한 우리 교통부가 활동했던 코엑스몰 역시,

이젠 전 세계에서 인정받고 있는 건축 기술 덕분이라 볼 수 있을 것이다.


이와 같은 사실을

그날 홍보에 참여해주신 시민들이 깨달을 수 있다면...


우리나라는 짧은 시간동안 정말 엄청난 발전을 해온 나라라고,

그러니 제발 희망을 가지기를...

물가 상승이니, 88만원 세대이니, 여기저기서 절망적인 이야기만 들려와도

그래도 지금까지 이루어진 발전을 봤을 때엔

희망이 있는 나라이니 제발 자신감을 가지라고...


국민들의 마음속에 희망이 자리잡기를,

집으로 오는 길에 조용히 기도했다.



오후 7시


교통부 부원들은 코엑스 안 버거킹에 앉아

시민들이 붙여준 스티커 900개를 일일이 셌다.


    

그 후, Epilogue 

Trackback 0 Comment 0